박소영 소장님 칼럼 8